ReadyPlanet.com


손가락들을 모두


 심지어 그녀는 커피포트가 엎질러진 것도 알아채지 못하고 있는 것 같았다. 심지어 그녀는 솟구치는 한 줄기 커피가 카펫 위로 쏟아져 내리는 것도 알아채지 못하고 있는 것 같았다.

“어머니, 어머니, 저예요.” 그레고르(주인공이름)는 어머니를 쳐다보며 부드럽게 말했습니다.
그는 그 순간 계장님을 완전히 망각하고 있었다. 그는 커피가 흘러내리는 것을 보았다. 그는 자신도 모르게 자기 턱을 허공에다 대고 “딱! 딱!” 소리를 내며 벌렸다 오므렸다 했다. 그는 본능적으로 그렇게 했다.
그의 어머니가 그 광경을 보곤 또 다시 날카롭게 비명을 지르기 시작했다.
그녀는 이제 식탁에서 뛰어내려 남편의 품속으로 달려들었다.
그(주인공)가 그녀(어머니)에게 다가오는 것을 보고, 아버지가 그녀(어머니)를 구하러 달려온 것이다.
그렇지만, 그레고르는 지금 부모님과 허비할 시간이 하나도 없었다.
계장님이 벌써 계단에 도착해 있었다. 계장님의 아래턱이, 계단 끝의 작은 기둥위에서 보일 만큼 계장님은 이미 계단을 내려가고 있었다. 계장님이 마지막으로 그를 되돌아보았다.
그레고르가 계장님에게로 돌진하기 시작했다. 이것만 봐도 그레고르가 정말로 계장님을 따라잡기를 원했음이 틀림없었다. 계장님도 뭔가를 예감했음이 틀림없었다. 그는 계단 몇 개를 한꺼번에 뛰어 내려가기 시작했다. 이내 시야에서 사라졌다. 그의 외침이 층계(층과 층 사이를 연결하는 계단) 안 모든 부분에 걸쳐 울려 퍼졌다.
계장님이 이런 식으로 계단 몇 개를 한꺼번에 뛰어내리며 도망가는 모습은, 불행하게도 그레고르의 아버지로 하여금 제정신을 잃게 만들었다.
 
<a href="https://www.tasterschoice.co.kr" target="_blank" title="토토사이트">토토사이트</a>


Post by 윤시우 :: Date 2019-06-27 11:02:44


Opinion
Opinion *
By  *
E-Mail 
Don't Display E-mail


Copyright © 2010 All Rights Reserved.